사진 찍을 때 얼굴이 넙데데하게 나와서 속상하셨던 적 없으신가요?

사진이 내 얼굴을 왜곡시키는 걸까요? 아니면 내 얼굴이 실제로 저렇게 넓은 걸까요?

먼저 이 사진을 보면 좌우에서 얼굴 여백이 다릅니다.

좌측사진이 눈이 더 크고 코도 좀 더 크죠.

우측사진은 눈 바깥쪽 여백이 더 도드라져 보입니다. 이목구비가 더 작아 보이죠.

좀 더 쉽게 물체로 먼저 볼게요. 레드컵을 뒤집어서 뒷면 사진을 찍어볼 거예요.

거리가 멀어질수록 컵의 옆면이 점점 더 많이 보입니다.

옆면 여백이 차지하는 비율이 훨씬 커졌죠.

같은 모델을 20cm, 60cm, 180cm 거리에서 찍고 얼굴만 확대해서 비교해 볼게요.

가장 좌측에서 이목구비가 가장 커 보이고 우측으로 갈수록 이목구비가 작아 보입니다.

가장 우측 사진이 광대뼈와 턱뼈가 부각돼서 얼굴이 넙데데해 보이죠.

오른쪽으로 갈수록 귀가 더 커지고 코는 점점 더 작아 보입니다.

단체 사진에서는 카메라와 거리가 아주 멀어지기 때문에 얼굴 테두리가 더 많이 나오게 되는 거죠.

사진과 실물이 비슷하게 느껴지는 거리는 60~90cm 정도라고 해요.

그래서 셀카를 찍으면 얼굴형과 이목구비 크기가 왜곡됩니다.

팔 길이가 이상적인 거리보다 짧기 때문이죠.

이렇게 찍어주시는 것이 정확합니다.

사진빨 안 받는 유형의 가장 큰 특징은 얼굴 측면 골격입니다.

옆광대와 옆턱 골격이 측면 방향으로의 골격이 강한 분들은 사진을 멀리서 찍을수록 얼굴이 넓어 보입니다.

옆 골격이나 볼살이 강한 분들은 사진을 찍으실 때는 멀리 가기보다는 되도록 가까운 거리에서 찍어야 합니다.

멀리서 찍어야 한다면 속눈썹 연장이나 메이크업으로 이목구비를 키우거나 헤어스타일로 얼굴 양 옆에 음영을 주시면 됩니다.

결론입니다.

렌즈와 멀어질수록 얼굴 테두리 옆면 골격이 더 넓어 보이며 사진에서 얼굴이 더 넙데데하게 나온다.

얼굴 측면 방향의 골격이 고민이라면 단체 사진을 찍을 때 헤어로 얼굴 측면을 커버해 보자.



📺 출처 영상 <바로가기>